부산 광안리에 여행갈때마자 자주 갔던 해피앤게스트하우스에서 마지막 밤을 보냈다. 광안리 해변까지 불과 30초 밖에 걸리지 않는 이 게스트하우스는 조그만 상가 건물 3층 옥탑에 있는 평범한 주택을 개조한 게스트하우스다. 아래 사진처럼 인조잔디가 깔린 옥탑 마당에서 광안대교가 시원하게 보인다. 한 층 더 올라가면 옥상이 나오는데, 보통 여기서 바베큐 파티를 많이 한다. 옥상에서의 전망은 더 훌륭하다. 이 집을 자주 찾았던 이유는, 일단 해변에서 가깝고 일반 가정집을 개조한 게하라 그런지 아늑하다. 마당에서 바다를 바라보는 기분도 좋고.


지금은 2대 사장님이 게스트하우스를 운영중인데, 초대 사장님이 인테리어를 직접 하느라 정말 고생 많았다.

서울로 돌아가기 전에 바다를 한 번 더 보고 싶어서 밖으로 기어 나갔다.

파노라마샷은 클릭해서 보자.

파노라마샷은 클릭해서 보자.



동영상으로 봐야 광안리의 저녁 풍경을 제대로 맛볼 수 있다.

해가 질 무렵이면 광안리 해변도로에 있는 식당과 펍, 카페에 더욱 활력이 넘친다. 여름이 가는 것이 정말 싫다. 날씨가 추워지면 이런 느낌이 아니니까. 미국 캘리포니아처럼 부산만큼은 1년 내내 포근한 기후라면 얼마나 좋을까. 농담이 아니라 서울은 너무 춥기 때문에 겨울에 한 달 정도 부산 내려가서 지내고 싶다.


아직은 사람이 붐비지 않은 일본식 이자카야 식당에 자리를 잡았다. 이곳은 부산에서 최후의 만찬 장소로 제격이다. 테라스에서 보이는 광안리 풍경이 정말 사랑스럽다. 너를 두고 부산을 떠나야 한다니, 정말 눈물 난다. 또 올일이 있겠지. 또.


밤은 점점 깊어가고.


돈코츠 라멘을 먹으며 내일 아침 일찍 서울로 돌아가야 한다는 우울함을 달랬다. 생각보다 라멘이 맛났다. 그래서 놀랐다.


미안해. 돌려서 보길 바란다.


1664 생맥주는 정말 탁월한 선택이었다. 부드러운 거품을 조금 입에 머금은 채 맥주를 마셨다. 깔끔 & 상큼한 맛이 입안에 가득하다. 1664는 생맥주로 마셔야 그 본연의 맛이 살아 있다.


이상으로 광안리에서 잘 쉬었다 오기 시리즈 끝.

Posted by Jason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