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사람이 먼저다" 는 표어가 좋다. 지금 한국 사회에서 절실한 것이 무엇인지 아주 정확하게 꿰뚫고 있는 말이 아닐까 싶다. 사람이 우선이 아니었기에 한국 사회는 철저한 자본주의 사회가 되었고, 불합리한 대우를 받아도 보호할 수 있는 장치도 없었다. 아니 그런 사람을 보호해야 할 필요성조차 느끼지 않았다.

한국 사회에서 그 동안 사람은 없었다. 6.25 전쟁 이후 국가는 먹고 살아야 한다는 강력한 성장 주도 정책을 시행하면서 성장 이외 모든 가치들은 희생당했다. 수 십 년의 성장 사회를 거치며 한국 사회는 철저하게 자본주의화 되었다. 국가가 먼저였고, 회사가 먼저였다. 사람은 그저 국가와 회사의 발전을 위한 수단에 불과했다. 일을 하다 사람이 죽어도 돈 몇 푼으로 해결했다. 군대에서 사람이 죽어도 조용히 묻혔다. 심지어 교회에서도 그랬다. 교회가 먼저지 사람은 교회의 성장을 위한 도구로 여겨졌다. 목사가 부패해도, 성도들이 불합리한 대우를 받아도 모두 교회 성장, 선교라는 이름 아래 묻혔다. 성스러운 헌신이라는 이름으로 성도들은 교회를 위한 봉사를 강요당했다. 아무리 몸이 아파도 예배에 빠지면 안된다. 그것이 진짜 신앙이라고 부추겼다. 대한민국 어디에도 사람은 없었고, 정의도 없었다.

사람이 먼저고 사람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드는 일은 무척 어렵다. 우린 이미 사람이 뒷전인 세상에 너무 익숙해져서, 사람이 먼저가 되면 그것이 옳다는 것을 알지만 여전히 그것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 택배 기사의 근로시간을 적절하게 보호하기 위해 택배 배송이 지금보다 하루 더 늦어진다고 하면 불만 없이 받아들일 수 있을까? 휴가일수가 제도적으로 보장되어 있어도 막상 쓰려고 하면 일이, 회사가 우선이다보니 (본의 아니게) 눈치를 주고, 심지어 휴가 떠난 사람에게까지 연락하여 업무를 얘기한다. 회사 단체 카톡방은 주말에도 업무 관련 대화가 오가지만 이의를 제기하기엔 부담된다. 교회에서 부당한 또는 무리한 헌신 요구에 이의를 제기한 성도는 '불순종한 사람'으로 낙인 찍힌다. 목사뿐 아니라 심지어 성도들도 그 사람을 적대시하는 경향이 있다. 결혼을 준비하면서 나의 배우자와의 인생 설계에 집중하기보다 하객 수, 축의금을 더 걱정하기도 한다. 정작 그 순간이 다가오자 돈이 먼저인거다.

이미 사람이 뒷전인 세계관이 고착화된 사회에서 사람이 먼저인 사회로 변화하기엔 엄청난 노력과 시간, 시행착오가 필요하다. 그 동안 누려왔던 경제적 이익, 편리함들을 기꺼이 포기할 용기도 있어야 한다. 노력은 해보지만 나도 솔직히 쉽지 않다. 사람이 더 중요하다는 생각을 의식적으로 더 하려고 노력하는 정도일뿐. 중요하지만 쉽진 않다. 그래도 노력은 해봐야하지 않겠나.

Posted by Jason7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