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자료 조사 (2017.7.04~08.03) - 텍사스 오스틴 The Oasis on Lake Travis 일몰 (7/25, 화)


리서치를 마치고 저녁 식사를 하기 위해 Travis 호수가 내려다보이는 The Oasis on Lake Travis 라는 식당으로 갔다. 이곳은 라구나 비치에서 만난 Dan 부부가 추천해준 식당으로, 호수 전망이 아주 훌륭한 곳이다. 사실 더 기대했던 것은 호수에서 보는 일몰이다. 난 일출보다 일몰이 더 좋다. ^^ 두근두근~~ 



텍사스 오스틴 대학교에서 lyft를 타고 30여분을 달려 식당에 도착했다. 차가 없으니 정말 불편하지만 그래도 lyft나 uber가 있어서 정말 다행이다. 택시보다 저렴하지만 그렇다고 아주 싼 것은 아니다. ㅠㅠ



탁 트인 호수의 전경이 정말 멋지다. 그러나 엄청 덥다 ㅠㅠ





뻥~ 뚫린 전망으로 일몰을 보기 위해 야외 테라스에 자리를 잡았는데 정말 햇살이 어마어마하게 강하다. 오후 6시가 지났는데도 진짜 태양이 미칠듯이 강렬하게 내리 쬔다. 텍사스의 여름은 진짜 어마어마하다. 난간 너머로 수 많은 자물쇠들이 보인다. 남산에 있는 자물쇠를 보고 따라한 것인가? 누가 먼저 자물쇠 인테리어를 시작했을까? ㅎㅎ





마치 뚫어져라 쏘아 붙이는 저 엄청난 태양의 에너지 보소. 정말 어마어마하다. 햇살이 어찌나 강렬한지 선글라스를 뚫고 뒤통수로 빠져나갈것만 같다.




점점 일몰이 시작되고 있다. 빛은 점점 힘을 잃어가고 ...







참 멋지다. 그냥 멋지다. 다시 봐도 멋지고, 또 보니 더 훌륭한 구름에 가린 태양의 모습. 하늘에서 천사라도 내려올 것 같은 분위기다.


아래는 파노라마 샷~ (클릭)



동영상으로 보면 더 실감난다.



일몰이 점점 절정을 향해 달려가자 센스 넘치는 식당 직원들이 파라솔을 모두 걷어 내었다. 파라솔이 모두 사라지자 호수와 사랑을 나누는 일몰의 전망이 더욱 시원하게 보인다. 내가 앉았던 자리는 참 좋은 자리, 아주 전망 좋은 자리였다. 후후~





사람들은 해가 완전히 지기 전에 기념 사진을 찍으려고 분주하다. 기념 사진을 찍어서 판매하는 전속 사진가의 영업 활동 역시 분주하긴 마찬가지다. 해가 지기 전에 더 많이 찍어야 한다는 강한 의지를 가지고.





핸드폰 카메라로 촬영을 하다보니 줌인을 하여 촬영하면 확실히 화질이 떨어진다. 그렇다고 무거운 렌즈를 들고 다닐수도 없고 ... 간편하지만 적당히 괜찮은 화질의 스마트폰 폰카가 여전히 좋다.



식당 입구에서 안내를 담당하는 웨이터가 스트레칭을 하고 있길래 같이 따라 하다가 십여 분 넘게 대화를 주고 받았다. 그녀는 알바 중인데, 아주 아주 흥미로운 것은 텍사스 주 밖으로 단 한번도 가본적이 없다고 한다. 한국인에게 놀라운 일일지도 모르지만, 사실 미국인들 중에 자기가 살고 있는 주 밖으로 여행을 해본 적이 없는 사람이 꽤 많다고 들었다. 미국은 실로 어마어마하게 큰 나라다. 주 하나의 크기가 거의 한국(남한) 정도의 크기로 여러 주들이 모여 연방을 이룬 연방 국가다. 즉, 하나의 주(state)가 하나의 국가라고 보아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주마다 법도 다르다.

내가 여행을 좋아한다고 하자, 그녀는 여행한 곳의 사진을 보여달라고 부탁을 했다. 그래서 오스트리아 비엔나의 음악당(빈 필의 공연장인 Wiener Musikverein),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세체니 다리, 캄보디아 시엠립의 앙코르 와트 사원, 영국 런던 등의 사진을 보여주었다. 그녀는 너무 멋지다고 말하며 깜짝 놀랬다. 세상에 이렇게 멋진 곳이 많다니!! 그러면서 알바비를 저축하여 꼭 여행을 하겠다는 굳은 다짐을 하였다. 그녀가 첫 해외여행에 성공하길 기원한다!

Posted by Jason7

미국 자료 조사 (2017.7.04~08.03) - 오스틴(Austin, Texas)에 도착 (7/17)

활활 타오르는 뜨거운 도시 텍사스의 오스틴/어스틴(Austin)에 왔다. 이곳에서 2주 동안 연구를 진행하는데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에 위치한 LBJ (Lyndon Baines Johnson) Presidential Library 즉, 1960년대 미국 대통령이었던 존슨 대통령 도서관을 방문하여 연구를 한다. 캘리포니아의 닉슨 대통령 도서관에서와 마찬가지로 주로 대통령 문서를 열람 및 검토하는 작업이다. 존슨은 케네디 대통령 다음 대통령이다. 존슨 다음에는 워터게이트 사건으로 유명한 닉슨 대통령이다.



텍사스에 도착하자마자 느낀 것은, 구름이 정말 멋지다는 점.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자태를 뽐낸다.



내가 2주 동안 머물게 될 Airbnb 집이다. 학생 세 명이 빌려서 사는 집인데 한 친구가 방학이라 다른 곳으로 잠시 방을 비워서 그 방을 내놓은 것이다. 마당이 휑~ 할 정도로 엄청 넓은 집이다. 학생들만 사는 집이라 그런지 관리가 제대로 되어 있진 않지만, 존슨 대통령 도서관에서 가까운 편이라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Airbnb에 함께 동거하는 멍멍이 녀석. 이제 두 살이 된 친구인데, 사람 옆에서 기대어 자는 것을 참 좋아한다. 사람 체온이 좋은가보다.



며칠 지난 것이 아니라 바로 첫 날부터 이 녀석은 이렇게 사람에게 부대끼는 것을 무척 좋아하는 듯 ...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미국에 도착한지 일주일이 채 되지 않아서 목 뒤 부분에 종기 같은 것이 났다. 처음엔 곤충이나 벌레에 물린 것인줄 알았는데 마땅히 그런 것은 아니었고 계속 따가워서 약국에서 산 연고를 발랐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도 전혀 호전되지 않아, 결국 오스틴에 도착하여 숙소 근처에 있는 피부과 의원에 갔다. 다들 알다시피 미국의 진료 및 치료비는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비싸다. 사소한 일로 병원 한 번 다녀오면 몇 십만원이 금방 날아가기 때문에 보험이 필수다. 그래서 고민을 했는데, 결국 여행자보험을 가입한 삼성화재 측과 통화 한 후에 병원비를 보상받을 수 있을 것 같아서 병원에 다녀왔다.



Dr. Hendrix를 만났다. 그는 내 종기를 보더니 딱히 어떤 이유인지 분명하게 제시하지 못했다. 결국 물린 것이라기보다 nerve system 의 문제인지 아무튼 신체 내의 문제 같아 보이는데 혹시 모르니까 연고와 약을 주겠다고 했다. 정말 친절하게도 그는 내가 지금 여행하는 중이고 곧 한국에 들어간다고 하니까, 병원에서 가지고 있는 샘플 캡슐약과 연고를 5일치나 그냥 내게 주었다. 처방전을 발행하여 약국에서 약을 사면 그것도 돈이 들어가니 여행 중에 고생하는 불쌍한 청년의 궁핍함과 서러움을 꿰뚫고 자비함을 베푼 것이다. 정말 고마웠다. 다음 날부터 놀라운 헨드릭스의 마법이 일어났다. 조금씩, 조금씩. 종기 부위의 붓기라 가라 앉으면서 거의 2주 가까이 나를 괴롭혔던 따끔한 고통이 사라지기 시작했다. 여기서 큰 교훈 하나! 해외 여행자보험은 필수다. 그러고 너무 싼 보험 말고, 믿을만한 보험사나 상품을 선택해야 상담하기도 좋다.


앞으로 2주 동안 연구를 하게될 LBJ (Lyndon Baines Johnson) Presidential Library는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내에 위치하고 있다.



무려 10층짜리 건물로 백옥 같은 대리석... 은 아니지만 아무튼 멋드러진 돌로 만들어진 담백하고 깔끔한 건물이다.






마치 애플의 신제품 발표회 프리젠테이션에서나 나올 법한 아주 깔끔한 문구가 인상적이다.



도서관 로비에 들어서자마자 시선을 확 끄는 것은 바로 존슨 대통령이 재임 시절에 타고 다니던 대통령 전용 리무진으로, 크기가 아니 길이가 어마어마하다. 케네디 대통령의 암살 이후, 백악관은 대통령 경호에 더욱 신경을 썼는데 지금 보고 있는 이 리무진으로 대통령 전용 차량을 업그레이드 했다고 한다.




로얄층인 최상층 10층엔 연구자들을 위한 전용 공간이 있다. 닉슨 대통령 도서관의 연구공간도 아주 훌륭했는데, 여기는 3배 정도 더 쾌적하고 깔끔하고 편리하다. 연구자 한 사람당 작업용 책상을 하나씩 배정해주는데 정말 편리하다. 특히 에어컨의 환경이 아주 마음에 든다. 식당이든, 박물관이든, 어디든 미국 웬만한 빌딩에서는 에어컨이 정말 빵빵하게 나오는데 ... 나처럼 7시간 이상 장시간 작업을 해야 하는 사람에겐 정말 큰 곤역이다. 하지만 닉슨 도서관의 연구자 전용공간인 Reading Room 의 실내 온도와 쾌적함은 정말 최고다. 춥지도 덥지도 않는 적당한 온도를 유지하는데 ... 아마 60년대부터 지금까지 잘 보존해온 당시 백악관 문서들을 더욱 잘 보존하기 위한 것일지도 모르겠다. 종이란게 온도, 습도에 민감하니까.





연구자 전용 공간인 Reading Room의 멋진 모습. 이곳에서 작업을 하면 하루 7시간이 정말 금방 지나간다. 보이는가? 천장에 달린 무수하게 많은 카메라들을. 저 많은 카메라들이 책상에서 작업하는 연구자 모두를 하루 종일 꼼꼼하게 감시하고 있다. 연구자들이 작업을 하기 위해 열람을 요청하는 자료의 상당수가 존슨 대통령 재임 시절인 1960년대에 생산된 원본 문서이기 때문에 아주 조심히 문서를 다뤄야 한다. 문서를 훼손하거나 외부로 반출하는 경우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다.





내가 2주 동안 작업하는 공간으로 아주 쾌적하다. 존슨 대통령 도서관 땡큐!!!


존슨 대통령 도서관 출입구에서 바라 본 하늘 풍경 (파노라마 샷은 클릭)




Posted by Jason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