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자료 조사 (2017.7.04~08.03) - 텍사스 오스틴에서 텍사스식 바베큐를 먹다 (7/28, 금)


지난 주에는 다운타운에 위치한 유명한 식당(Lambert)에서 텍사스식 바베큐를 먹었으나, 이번에는 후배랑 다른 식당에 갔다. 아주 아담한 동네 BBQ 식당인데 가격 대비 훌륭했다. 평소에 버스를 타고 지나가면서 보았던 곳인데 워싱턴 DC로 떠나기 전날에 드디어 성공.







브리스켓, 립으로 구성된 플레이트 메뉴인데 브리스켓은 부들부들한 맛이 좋다. 양념을 발라서 천천히 훈제하여 만든 요리라는데 텍사스의 유명한 BBQ 요리다. 저녁에는 Baby Back Pork Rib을 먹었다. 고기가 연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단 별로였다. 하지만 동네 BBQ 집이라 가격이 부담되지 않아서 괜찮다. 





존슨 도서관 연구자 전용 공간인 Reading Room에서 자료 조사 연구 일정을 마치고 피곤함이 묻어 나는 표정으로 셀카~ 이로써 로스엔젤레스 닉슨 대통령 도서관에서의 2주, 텍사스 오스틴의 존슨 대통령 도서관에서의 2주, 총 4주의 해외 자료 조사 공식 일정이 모두 끝났다. 

존슨 대통령 도서관에서 연구 마지막 날, Reading Room을 나가기 전에 셀카를 찍었다. 웃으려고 했지만 그 동안의 피로가 얼굴에 그대로 묻어 나오는 듯 쉽지 않았다. 4주간의 공식적인 리서치가 모두 끝나는 순간. 텍사스에서의 여정 끝! 이제 한국으로 돌아가기 전에 워싱턴 D.C.에서 사흘을 보낸다.

Posted by Jason7

미국 자료 조사 (2017.7.04~08.03) - 주말 저녁 식사를 위해 방문한 풀러튼(Fullerton)


내 숙소가 있는 Placentia는 마치 공원 같은 동네라 살기에 아주 훌륭하지만, 바로 옆 동네인 Fullerton은 대형 쇼핑몰에 기차역까지 있어서 LA를 다녀오기에도 편리하다. (기차가 자주 운행하는 것은 아니지만 ... ㅎㅎ) 그래서인지 Fullerton엔 한국인들이 꽤 많이 모여 살고 있다고 들었다. 주거환경 괜찮은 편이고, 편의시설 많고 대학교도 있어서 그런가보다. 주말 저녁 식사로 무얼 먹을까 고민을 하다가, 괜찮은 스테이크집이 있다고 해서 Fullerton downtown을 잠시 들렀다. 물론 lyft를 이용하였고 만원 조금 넘는 금액을 지불했다. ㅠㅠ



주말인데도 낮엔 아주 한산하다. 주로 저녁에 사람들이 술을 마시기 위해 많이 모여든다고 한다. ㅎㅎ


골목길에 있는 벽화 참 이뿌다~


드디어 오늘의 주인공, Stubrik's Steakhouse Fullerton 스테이크 하우스에 도착했다.

일단 시원~한 맥주부터 한잔하고!


내가 시킨 메뉴는 top sirloin 스테이크로 미디움 웰던으로 구워져 나온다. 그런데 두께가 4cm는 되는듯? 엄청난 두께다!!!! 옆에 있는 미국인 아줌마도 엄청난 고기의 두께를 보더니 깜짝 놀라면서 내게 뭐 시킨거냐고 물어볼 정도였다.



고기를 한 번 잘라서 보면?



오~~~~


진짜 어마어마하게 큰 고기 덩어리! ㅎㅎ 역시 미국은 고기가 좋다! 아주 아주 살살 녹는 그런 부드러운 맛은 아니지만 고기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두터운 고기를 통째로 즐길 수 있어서 훌륭했다! 


고기를 먹었으니 이제 시워한 아이스 어메리카노를 마시러 가야한다. 근처에 괜찮은 카페가 있는 것을 이미 알고 왔으니 그쪽으로 이동한다. 캘리포니아 햇살 정말 강렬하다. 후~


평화로운 카페 분위기 좋다. 정원에도 의자가 있지만 더우니까~ ㅎㅎ



해외 여행 중에도 한식을 먹어야 하는 사람들을 위한 Tip

짧은 시간이 아니라 일주일, 한 달 이렇게 비교적 오랜 시간을 해외에서 머물거나 여행을 하는 경우, 반드시 한식을 먹어야 하는 사람이 있다. 나는 그 정도까지는 아닌데 그래도 한 달을 느끼한 음식의 대명사 미국에서 보내야 한다는 생각에 구호품(?) 몇 개를 가져왔다. 그 중의 하나가 즉석 라면, 즉석 밥이다.


아주 간단하다. 뜨거운 물만 부으면 끝! 긴 여행을 준비 중이라면 이런 음식 몇 개 챙겨가면 아주 요긴하다. 가끔 한국 라면이 그리울 때가 분명히 있으니까. ㅎㅎ

Posted by Jason7

연남동 태국 국수 전문점 '소이 연남'

유명한 식당이라 그런지 웨이팅이 제법 있다. 식당은 일반 단독주택을 개조한 건물의 1층에 위치하고 있는데 자리가 많지 않고, 인테리어는 고급스럽기보다는 동남아 풍의 모습을 잘 재현하고 있다. 고기 국수가 유명한 곳이다. 세트 메뉴로 시키니까 고기국수와 샐러드, 튀김이 나왔다. 고기 국수의 품질이 꽤 좋다. 하지만 세트메뉴의 가격이 비싼감이 있다. 연남동에서 태국 음식을 먹고 싶다면 추천할만한 곳이다. 생어거스틴처럼 다양한 요리가 있진 않다.


고기의 품질이 꽤 좋고, 육수가 진하다.​



<위치 - 네이버 지도>

http://naver.me/xnx6rX1v

'까칠한 음식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기 짬뽕 이야기  (4) 2017.08.25
경복궁역 근처 한식집 <포도나무>  (0) 2017.06.14
연남동 소이 연남 태국 음식점  (0) 2017.06.12
Posted by Jason7